[MAC]터미널명령어로 잠자기모드 중지하기

잠자기 모드를 중지하기 위한 쓸만한 앱들이 많지만 터미널 명령어 ‘ caffeinate’ 를 통해서 간단하게 처리할 수도 있다.

옵션을 지정하지 않으면 ‘Ctrl + c’를 누룰 때까지 잠자기모드가 중지된다. 다만 터미널에서 다른 입력을 할 수가없다.

caffeinate

 

지정한 시간이 흐른 후  잠자기 모드를 실행하려면 ‘-t’ 옵션과 함께 초단위의 시간을 입력하면 된다.
만약 30분을 지정하고 싶으면 3600(30분 x 60초)을 입력하면 된다.

caffeinate -t 3600

 

특정 명령어나 작업(스크립트)을 실행하는 동안 잠자기 모드를 중지하려면  ‘-i’옵션을 준다. 백그라운드로 실행하고 싶으면 끝에 ‘&’을 넣으면 된다.

caffeinate -i ‘작업’ &

 

 

 

 

 

 

 

[MAC]Finder에서 포토스트림의 사진보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카메라롤에 저장된 사진들은 iCloud를 통해서 공유할 수 있다. 물론 맥에서는 iPhoto를 통해서 그 사진들을 볼 수 있다.
여기서 한 술 더 떠서 맥에서는 iPhoto를 구동하지 않고 Finder에서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한다. 일종의 꼼수라 할 수 있다.

iPhoto에서 사진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맥의 어느 곳에 저장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사진들이 저장된 폴더를 Finder에서 미리 검색한 다음, 검색 결과를 저장 해 놓고 접근하는 것이다.

서론은 길지만 방법은 간단하다.

일단 Finder를 띄우고
“~/Library/Application Support/iLifeAssetManagement/assets/sub”
로 이동한다.
단축키 “⌘ + Shift + G” 키를 이용한다.

Screen Shot 2012 05 27 at 오후 9 51 13

그럼 아래와 같이 암호화(해쉬)화 된 폴더들이 나타난다.

Screen Shot 2012 05 27 at 오후 9 51 44

Finder의 스마트 검색을 이용해서 jpg만 보이게 한다.
단추키 “⌘ + F”를 누루면 검색 옵션이 제공된다.

Screen Shot 2012 05 27 at 오후 10 01 13

마지막으로 오른쪽에 Save를 클릭하여 검색 결과를 저장한다.
Finder 왼쪽 메뉴에 등록시켜 놓을 수도 있다.

Screen Shot 2012 05 27 at 오후 10 02 21

이상 끝~

[MAC]연결 프로그램 변경하기

파일을 실행 시키면 특정 프로그램이 실행된다.
이것은 파일의 확장자와 연결된 프로그램이 등록되어 있다는 뜻이다.
그러면 영구적으로 연결 프로그램을 변경할 수는 없을까?

다음과 같은 .torrent 파일이 있다고 하자.

Screen Shot 2012 05 03 at 오후 9 21 04

나의 맥에서는 기본적으로 Transmission.app과 연결 되어 있다.

Screen Shot 2012 05 03 at 오후 9 18 01

그러면 이번에는 Miro.app으로 실행 할 수 있도록 연결 프로그램을 바꿔보자.

해당 파일을 클릭 후 단축키 ‘Command+i’를 이용하면 파일 정보를 볼 수 있다.
중간 쯤에 열기 항목을 볼 수 있을 것이다.
Transmission.app이 선택되어져 있다.

Screen Shot 2012 05 03 at 오후 9 18 19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변경 하고 아래에 있는 ‘Change All’ 버튼을 클릭한다.
진짜 바꾸겠냐는 메시지 상자가 나오는데 계속을 선택하면 기본 연결 프로그램 변경이 완료된다.

Screen Shot 2012 05 03 at 오후 9 18 40

이상 식상한 팁 끝~

여러개의 파인더의 창 중에서 한 개를 쉽게 선택하려면 – MAC OS X 라이언

MAC OS X 라이언에서 미션컨트롤이 새롭게 도입되면서 스노우 레오파드의 Expose, Spaces를 통합시켜 한눈에 작업들을 파악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나로서는 아직도 적응이 안되고 불편하기 짝이 없는 것이 있는데 파인더 창을 여러개 띄어 놨을 때 구분이 어렵다는 점이다. 아무래도 여러개의 작업을 보여주다 보니 창제목이 잘 보이지 않게된다.

본인한테 트랙패드는 없기 때문에 매직 마우스 기준으로 설명을 하려고 한다. 아마도 단축키는 둘다 비슷하지 않을까 추측해본다.

일단 파인터 창을 여러개 열어놓고 미션컨트롤를 실행 시키면 아래와 같이 겹쳐서 보인다.
기본적으로 미션컨트롤 단축키는 더블탭(두 손가락으로)이다.

Mc finder

파인더 창 그룹에 커서를 올려놓고 매직마우스 가운데를 쓸어 올리면 겹쳐져 보이는 창들이
보기 좋으라고 소심하게 펼처진다. 그러나 이것만으로 창 제목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서 구분이 어렵다. 좀 더 크고 시원하게 펼쳐질 수는 없는건지…

Mc finder2

일단 내가 알고 있는 방법은 독의 파인더 아이콘을 두 손가락으로 더블탭한다. 그럼 아래와 같이 큰 화면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훨씬 구분이 쉽다.

Mc finder3

그리고 원래 부터 사용되던 다른 방법이 있는데  ‘ Command + ` ‘ 단축키를 사용하는 것이다.
한번 씩 누룰 때 마다 창사이를 이동한다.

대부분 알고 계시는 내용을 쓸데없이 포스팅 하는것인지 모르겠다^^;

맥이든 윈도우즈든 좋아하는 것을 쓰면 됩니다.

인터넷이란 곳이 현실 세계와 같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다 보니 다양한 주제를 두고 논쟁이 벌어지곤 한다.

몇 년전 어떤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는 무슨 개발 언어가 좋냐는 논쟁이 진지하게(?) 벌어진 적이 있다. 지나고 보면 참으로 쓸데 없는 논쟁이 아닐 수 없다. 개발 언어는 단지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도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공인이 도구탓을 하면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는 도구 다루는 법을 터득하고 자신의 취향에 맞게 제작하기도 한다. 개발 프로젝트에 맞는 개발언어를 사용하면되며 모르면 배우면 그만인것을… 어떤 안드로이드 개발자분이 iOS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때는 어디에도 잘 써먹지 않는 Objective-C로 개발해야 한다는 불만을 토로하는 경우와 비슷하다. 모르면 배워야하지 않는가?

요즘 또다시 맥 OS와 윈도우즈의 비교우위에 대한 논쟁이 다시 불붙는 듯 하다.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사용이 대중화대면서 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주변을 둘러보면 맥을 사용하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래서 논쟁할 필요성도 없다. 국내에서만 따지자면 이미 윈도우즈 사용자가 절대적으로 많으므로 완승했다고 볼 수 있다. 개인적으로 맥이 더 안정적이고 쾌적한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고 생각되지만 윈도우즈가 그렇게 불안정하면 사람들이 여태껏 써왔겠는가? 또한 맥은 PC와 같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컴퓨팅 환경을 구축 할 수가 없다.

나는 지금 iMac을 사용한다. 나는 개발자도 아니며 디자이너도 아니다. 구차한 핑계를 대자면 처음에는 아이폰 앱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구입하게 되었다.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10년 넘게 써온 PC가 지겹기도했고 몇 권의 책을 통해 스티브 잡스라는 인물의 드라마틱한 이야기와 애플이란 회사의 창의적인 마인드와 거듭되는 혁신에 매력을 느끼기도 해서. 나같이 애플 제품에 빠진 대부분 사람들이 애플이란 회사가 다른 대기업과 비교해 뭔가 다름을 느끼지 않았는지 짐작해본다. 그러니 순수 애플 충성파들에 대해 맹목적인 비난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물론 누군가 단점에 대해 트집을 잡으며 싸움을 걸었겠지만.

맥이 좋으니 윈도우즈가 좋으니 논쟁하는 것은 사용자가 아니라 애플이나 MS가 나서서 해야되는 것이다. 소중한 시간을 할애해서 다른 회사 제품을 홍보할 필요가 없다.
한편으로 물질에 빠져서 살아가는 나를 포함한 우리들 삶의 단면을 보게되어 씁쓸하게 느껴진다.

[MAC]라이언 간단 사용기 및 팁

지금 맥의 버전인 스노우 레오파드를 잘 사용하고 있지만 $29.99라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라이언으로 업그레이드 기회를 제공하기에 설치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애플이 지난 6월 WWDC에서  Mac OS X 라이언을 발표할 때 새로운 기능에 대한 기대감도 있고해서. 그 덕에 메모리를 확장해야하는 추가비용이 들기도 했다. 라이언의 권장사양은 메모리가 2기가지만 원활히 운영하려면 그 이상은 되어야 할것이다.

맥 라이언(?)을 설치하고 나서 버벅거림이 있다는 유저들도 있었지만 다행이 나에게는 그런 문제가 없었으며 부팅시간도 40초로 그럭저럭 괜찮은 편이라 판단되어 클린설치까지는 하지 않았다.

설치후 첫인상은 내부적으로 큰 변화가 있을지 몰라도 인터페이스가 눈에 띄는 변화는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가장 큰 변화는 런치패드와 미션컨트롤이다.

미션컨트롤

미션 컨트롤은 이전의 Exposé와 Spaces를 합친 것이다.
매직 마우스에서 두손가락을 두번 탭하면 미션컨트롤이 실행된다.
본인은 단축키나 마우스 탭보다 디스플레이 구석으로 마우스를 옮기면 실행되는 핫코너를 더 많이 애용한다.

어플리케이션 단위로 구분해서 보여주는 것은 좋으나 이전의 Exposé와 다르게 마우스 휠이나 방향키로 활성화가 되지 않는다. 또한 텍스트나 파인더창을 여러개중에 하나를 선택할 때도 한눈에 구분되지 않는다. 물론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질 것이다.

미션 컨트롤의 상단에 있는 것이 Spaces이다. 화면추가를 하려면 일단 Option키를 누르면 아래와 같이 오른쪽 상단에 + 표시가 나온다. 클릭하면 한개씩 추가된다.

Spaces 화면추가

이전에 화면이동에 대한 단축키를 ‘Command + 1’, ‘Command +2’,…로 해놓았다면 그대로 적용된다. 또한 ‘Control + 번호’ 단축키도로 이동이 가능하다. 특이하게 Command버튼으로 했을 때와 움직임이 틀리다. 각 화면들 마다 바탕화면 이미지를 다르게 지정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이해안되는 기능은 런치패드이다.

iOS 와 같이 앱을 정리하거나 폴더단위로 저장할 수 있다. 그러나 터치기반 기기에서 앱을 빠르게 실행하기에는 좋지만 이미 맥에서는 Spotlight나 Alfred 앱같은 훌륭한 런처가 있기에 굳이 런치패드를 띄어서 실행하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이미 맥스토리나 맥월드에서는 라이언에 대한 리뷰나 팁에 대한 상세하게 제공하고 있다. 대략 읽어보면 알겠지만 불필요한 팁들도 많다.

  • 윈도우 창의 스크롤도 이전과 다르게 반대로 바뀌었다. 일부러 반대로 바꾼게 아니라  iOS버전에서 스크롤하는 방향으로 바뀐것이다. 마우스 휠을 움직일때 터치스크린을 만진다는 느낌으로 스크롤하면 되는데 아직 익숙하지 않다.
    스크롤 방향을 바꾸려면 System Preferences > mouse( or Trackpad)  Point & Click에서 Scroll direction: natural 항목에 체크를 해제해주면된다.
  • 혹시 이전에 Paragon NTFS for MAC을 설치 했다면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NTFS 파티션이 마운트 되지 않는다. 우선 읽기모드로 마운트하려면  Paragon을 다운받아 패키지 안에 언인스톨을 실행해주면 된다.
  • 이전에 SIMBL(플러그인을 설치가능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설치했다면 오동작을 일으킬 수 있으니 삭제하는 것이 좋다.
  • 라이언은 기본적으로 사용자의 라이브러리 폴더를 보여주지 않는다.
    터미널을 열고 타이핑한다.
    chflags nohidden ~/Library/
    다시 숨길 수도 있다.
    chflags hidden ~/Library/
  • 혹시 이전에 Apache나 PHP를 구동 시켰다면 설정 파일이 리셋되니 다시 작성해야한다.  php.ini와 httpd.conf를 다시 수정해 준다. 다행히 PHP의 다른 익스텐션 모듈은 삭제되지 않았다.
  • 상단바 오른쪽에 유저 이름이 추가된 것이 눈에 뛴다. 지저분해 보이기에 없애 버렸다. System Preferences > User $ Group > 아래 Login Options 클릭. 비활성화 되어 있으며 그 아래 자물쇠를 클릭해서 패스워드를 넣고 활성화 시킨다. 항목 중에 Show fast user switching menu as … 를 해제해준다.
  • 미션 컨트롤에서 대쉬보드를 없애고 스노우 레오파드와 같이 작동시키고 싶으면 System Preferences  > Mission Control 에서 Show Dashboard as space 항목을 해제한다.

그 밖에 iCal이나 메일 앱의 인터페이스들이 이쁘게 바뀌었고 앱의 전체화면 모드를 지원한다.
라이언은 아직까지 앱들의 호환성에 대한 문제가 있지만 비교적 이전에 사용자가 설정한 내용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업데이트해준다.
본인은 매직마우스를 사용하지만 매직 트랙패드를 사용하면 훨씬 편리한 환경을 제공할 것같다. 비록 필요성이 떨어지지만 런치패드를 보고 짐작하기에 이번 라이언은 iOS로 가는 교두보가 아닌가 싶다. 기대를 많이한 탓에 만족감 또한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벌써부터 라이언의 차기작 이름이 궁금해 진다. 후보로 치타, 여우, 늑대, 시라소니등이 생각난다.  범들의 이름이 다 총동원되었으니 다음은 어떤 동물의 이름을 사용할지… 라이언 블랙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매번 그렇지만 애플이 신제품을 출시 할 때 마다 블로거들이 앞다투어 글을 포스팅 한다. 그리고 사용하고 싶어 안달이된 나머지 곧바로 구입해야 직성이 풀린다. 이런 유저들은 대부분 애플 충성파들이다. 애플이 대대적으로 홍보하지 않아도 이런 충성파들이 알아서 전파해준다. 솔직히 본인도 애플 기기들을 몇 개 사용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그들의 작품에 매료된것 같다. 물론 애플이 제품을 출시했다고 팬들이 모두 반겨주지 않는다. 혁신에 혁신을 거듭하는 노력이  있고 제품들도 감동을 주기에 그런것이 아닐까?

<<2011.9.21 추가>>
라이언으로 업데이트 한 후에 생긴 문제인듯 하다. 웹사이트의 입력 폼에서 한글로 입력하고 확인 버튼을 클릭하면 아무런 반응이 없다. 키보드를 영문모드로 바꾼 후 다시 클릭하면 정상 작동한다. 한글키보드 사용자들만 해당하는 문제인지 알 수가 없지만 황당한 버그가 아닐 수 없다. 아니면 애플에서는 알고 있으면서도 넘어가려는 것인지… 아무튼 라이언은 다른 애플리케이션과의 호환성 문제가 남아있고 디테일한 부분을 놓친 부분이 있어서 아쉬움이 남는다.

[MAC] 파인더에서 현재경로로 터미널열기

파인더로 디렉토리들을 탐험하다가 현재 디렉토리의 경로로 터미널에서 바로 열고 싶을 경우가 간혹 있다. 터미널을 열고 파인더 하단의 디렉토리 아이콘을 터미널로 드래그해도 되지만 파인더 툴바에 스크립트를 등록해놓고 사용하면 편리하다.

일단 AppleSript Editor를 실행하고 다음과 같은 스크립트를 저장한다.

on run
  tell application "Finder"
    try
      activate
      set frontWin to folder of front window as string
      set frontWinPath to (get POSIX path of frontWin)
      tell application "Terminal"
        activate
        do script with command "cd "" & frontWinPath & """
      end tell
    on error error_message
      beep
      display dialog error_message buttons¬
      {"OK"} default button 1
    end try
  end tell
end run

주위할점은 저장할때 Script로 저장하는 것이 아니라 애플리케이션형태로 저장시키는 것이다.

저장한 .app 파일을 파인더 상단의 툴바에 드래그하면 작업은 끝이다.
취향에 맞게 app 파일의 아이콘을 변경하면 된다.

[MAC] 파인더 – 소소한 팁들

윈도우즈를 사용하다가 맥을 사용하면 적응하기 다소 힘든것 중에 하나가 파인더이다.
파일을 복사하거나 이동시킬 때는 파인더 창 두개를 띄어놓고 작업해야한다. 폴더를 덮어쓰기 할때도 폴더안에 없던 파일은 그대로 남겨두는 것이 아니라 원본 폴더 그대로 복사해 버린다.

또한 긴 파일 이름을 모두 보여주지 않는다. 마우스를 파일 위로 올려놓으면 툴팁으로 보여주지만 약간의 딜레이가 있다. 다른 방법으로는 파일보기형식을 리스트로 변경하고 이름, 변경한 날짜, 크기등이 표시되어 있는 컬럼 사이로 마우스 커서를 올리면 커서모양이 바뀌는데 이때 더블클릭하면 컬럼넓이가 파일이름에 맞게 조정된다. 엑셀에서 컬럼을 조정하는 것과 비슷하다. 그러나 한눈에 긴 파일이름을 알아볼 수가 없어서 답답할 때가 많다. 아쉬운 부분이다.

위와 같은 경우 Name컬럼과 Date Modified컬럼 사이를 더블클릭하면 된다.
<<2011.9.22일 추가 >>
라이언에서는 위와같이 컬럼을 클릭해도 반응이 없다. 수동으로 컬럼을 조절해줘야 하는 듯하다.
라이언 버전은 디테일한 것을 놓친 것이 보여서 다소 아쉽다.

파인더 하단에 경로를 볼 수 있고  파일을 복사하거나 옮길 때 해당 디렉토리로 떨어뜨리면 된다. 해당 디렉토리로 이동하고 싶을 때는 더블클릭하면 된다.  터미널에서 작업을 자주 한다면 긴 경로를 찾아가기 힘든데 아래의 폴더 아이콘을 터미널로 떨어뜨리면 경로가 복사된다.

기본적으로 파인더 상단에는 디렉토리의 전체경로(full path)를 보여주지 않는다. 전체 경로를 보고 싶다면 터미널을 열고 다음과 같이 타이핑한다.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_FXShowPosixPathInTitle -bool YES

파인더에서 숨김파일 보는 것도 쉽지가 않다. 파인더 메뉴에서도 숨김파일 보기 기능은 없다. 일반적으로 숨김파일은 각종 설정 파일들이 많은데 일반 유저가 실수로 삭제하는 것을 미리 방지하기 위해서 윈도우 메뉴에 제공하지 않는것이 아닐까? 숨김파일들이 있으면 지저분해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숨김 파일을 보고 싶으면 터미널을 열고 아래 명령어를 타이핑한다.

defaults write com.apple.Finder AppleShowAllFiles YES

반대로 숨김파일을 보이지 않게 하려면 마지막에 YES 부분을 NO로 입력하면 된다.

위와 같이 터미널 작업을 하면 파인더에 바로 적용되지 않는다. 파인더를 재시작해야 하는데 터미널창에서 “killall Finder” 타이핑하고 엔터치거나  Command + Option + Esc 키를 치면 다음과 같은 윈도우가 나오는데 파인더를 선택하고 재시작을 하면 된다.

숨김파일을 손쉽게 볼 수 있는 유틸리티도 있다.
Houdini

Sublime Text 2 – 텍스트 에디터

어떤 유저분이 Emacs를 주로 사용하는 것을 보고 멋있다고 생각해서 따라해보다가 포기하고 말았다. 훌륭한 에디터이긴 하지만 손에 익기까지 너무나 가혹한 트레이닝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독수리 타법으로 언제까지 타이핑 하고 있을 수 없기에…
Mac OS 에서 간단하게 코딩할 목적으로 사용할 에디터가 없을까 하고 찾아보다가 지난번에 발견한 Kod 에디터를 뒤이어 나쁘지 않은 텍스트 에디터를 발견했다.

Sublime Text 2

벌써 2007년도에 개발된 에디터인데 최근에  알파 버전으로 출시되었다.
Windows, Linux, Mac OS X  모두 지원한다.

잠깐 써보고 느낀 점은 가독성이 탁월하다는 점이다.

독특하게 에디터 오른쪽 상단에 문서전체를 축소시킨 미니맵을 보여준다. 스크롤을 편하기 편하나 사용자 취향에 따라 번거로운 기능일 수도 있겠다.
왼쪽에는 파일 리스트를 볼수 있는 사이트 탭이 있고 텍스트 파일을 탭으로 관리한다. Mac OS일 경우 ‘Cmd +1’, ‘Cmd+2’, … 키로 이동 가능하다.
모든 에디터가 가지고 있는 검색 기능 이외에 goto기능을 제공한다. ‘Cmd + p’ 를 타이핑하면 검색창이 뜬다. 프로그래밍 언어와 관련된 심벌이나 검색어를 찾거나 라인번호로 이동 할 수 있는 기능이다.

@ + 심벌
# + 검색어
: + 라인번호

폰트 변경은 다음과 같이 한다.
Preference > User file Preference 로 들어가면 문서하나가 뜨는데 {} 블럭 안에 폰트이름과 사이즈를 직접 지정하면 된다.
개발자들에게는 이런식의 조작이 오히려 흥미로울 수 있다^^;

컬러 테마 변경, 빌드, 플러그인 등등 그 밖에 다양한 기능이 있다.
당분간은 라이센스 구매없이 평가판으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듯하다.
가끔씩 구매를 유도하는 대화창이 나오긴 하지만 번거롭게는 느껴지지 않는다.

주변에 좋은 에디터들이 많고 이미 손에 익은 도구를 주로 쓸테지만  훌륭한 가독성 이 하나만으로 서브 에디터로써 사용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한번 써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