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잼의 연대기 영화 – Pearl Jam Twenty

펄잼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그들의 역사와 공연들과 그 뒷이야기들, 말하지 못했던 일화를 보여주는 영화가 곧 출시된다. 제목은 ‘Pearl Jam Twenty’ 이며 홍보용 홈페이지 pj20.com에 들리면 영화 수록곡으로 보이는 ‘Ole’란 곡을 무료로 다운 받아 들어볼 수 있다. 이 영화와 더불어 29개의 미발표곡이 포함되어 있는 OST 앨범도 같이 출시되는 듯하다.
연대기 영화가 나온다는 것은 곧 그 밴드가 레전드 급이 되었다는 증거이다. 부부 관계조차 20년 이상을 유지하기 힘든 요즘 시대에(?) 음악이란 한 가지 목표로 10년 이상 밴드를 꾸려나가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국내에도 멤버 한 명 바뀌지 않고 10년이상 장수하고 있는 자우림이 있지 않은가.

90년대는 너바나와 같은 얼터너티브 락을 추구하는 그런지 밴드가 넘처나는 시기였다. 그 시기에 나는 락음악에 점점 심취해 가는 시기였으며 10대는 아니었지만 너버나, 펄잼, 스톤 템플 파일럿, 앨리스 인 체인스등등 이런 밴드들이 마치 나의 마음을 대변해 주는 것 같아서 테이프로 열심히 듣곤 했다.
펄잼의 ‘Ten’이나 ‘VS. – Pearl Jam’ 같은 앨범은 기억 속에서 절대 지울 수 없는 명반들이다. 에디 베더의 보컬도 매력적이다. 깨끗하고 탁트이는 소리는 아니지만 약간 울먹이는 듯 하면서도 야수같은 목소리가 그들의 음악에 더 빠져들게 만든다.
아쉽게도 그 시대의 음악이 뇌리에 너무 남아있는 나머지 그것이 고정 관념화 되어 그 이후에 나온 음반들은 귀에 잘 감기지 않는다. 10대 시절에 서태지 음악을 너무나 좋아했지만 지금의 아이돌 음악을 이해 못하는 상황과 비슷하다고나 할까. 그 당시의 쾌감을 다시 느껴보고자 너버나의 드러머 데이브 그롤이 만든 밴드 푸파이터의 새 음반 ‘Wasting Light’ 을 들어보았지만  그다지 와 닿지 않았다. 아무래도 70~80년대, 길게는 90년대에 들어보지 못한 음악을 계속 찾는 어리석은 작업은 계속 될 것 같다.

아이언 메이든 형님들의 ‘Flight 666’ 들을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공연을 감상하는 재미와 더불어 다큐멘터리적인 구성으로 그들의 삶이 더욱 드라마틱하게 느껴진다. ‘Pearl Jam Twenty’도 마찬가지로 비슷한 감동을 주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혹시나 다음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면 일본 옆에 있는 아름다운 나라 한국도 검토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