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알펜시아 리조트 – 3

휴가 마지막날이다.

비는 완전히 그쳤다. 비갠 뒤에 그 깨끗하고 맑은 분위기가 하루를 더 묶고 싶을 정도로 아쉬움을 남기게 했다. 이틀 동안 흐리고 안개속에 뭍여있던것과 다른 분위기다. 맑은 날을 즐기려고 사람들이 몰려 나온다. 이곳은 숙소주변을 거니는것만으로 즐거움을 선사한다.

하루를 더 묵게 만드는 화창한 날씨.

아쉬움을 달래려고 사진만 계속 찍었다.

단체 관광객들이 많아 아침을 먹는데 애를 먹었다. 스키 리프트와 모노레일 코스터는 3세 이하의 유아는 탈 수 없다고 한다. 주변에서 산책을 하면서 사진 몇 컷을 찍고 대관령 삼양목장으로 떠났다.

목장으로 가는 길 중간에 오프로드가 있어 재미를 느꼈다. 목장 입구에 다다르자 고도가 높아서 인지 다른 날씨로 돌변한다. 또다시 안개가 자욱하고 싸늘하다.
양떼목장과 다르게 이곳은 코스가 길기 때문에 30분마다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정상의 동해 전망대까지 원스톱으로 20분이 걸린다. 정상에서 내려오면서 4코스를 거치는데 원하는 곳에서 내려 걸어오면된다. 안개가 너무 짙어서 동해는 커녕 10미터 앞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대부분 사람들은 그 아래 나무 한그루가 멋지게 서있는 드라마 촬영지 부터 내려서 걸어오기 시작했다. 날씨 탓인지 소와 양들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양들을 가까이에서 보고 싶으면 양떼목장으로, 드넓은 들판에서 트랙킹을 하고 싶으면 삼양목장으로 가면 될듯하다. 어쨋든 이 광활하고 척박한 땅을 목장으로 개간하려고 했으니 엄청난 실행력을 가진 CEO가 분명하다.

드라마 촬영지

꾸물한 날씨 탓인지 소와 양들은 잘 보이지 않는다.

휴가 둘째날에 비가 오는 바람에 계획과 다르게 오대산 월정사와 경포해변은 갈 수 없었다. 월정사를 추천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데 못가서 아쉬움이 남는다.
대관령이란 곳이 지역특성상 원래 그런 곳인지 2박 3일내내 덥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집에 와서도 그 청량감이가시지 않는다.
작년 변산반도에 가서도 느낀 것이지만 우리나라 리조트들도 수준이 꽤 높다는것도 알게 되었다. 유명 리조트들은 주변 관광지를 고려해 목좋은곳에 위치한곳이 많으며 시설 또한 외국에 뒤지지 않는다. 국내 여행이 지겨워서 아니라 시설이 낙후되서 해외로 여행간다는 말은 이제 못할것 같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